나주 박씨( 羅州朴氏)

 

1. 지명: 나주(羅州)는 전라남도 나주시(羅州市) 지역으로 백제 때 발라군(發羅郡)으로,  뒤에 죽군성(竹軍城)으로 바뀌었고. 백제 멸망 후 당나라가 이곳에 대방주(帶方州)를 설치하였으며, 686년(신라 신문왕 6)에는 통의군(通義郡)으로, 757년(경덕왕 16) 이후로는 금산군(錦山郡) 또는 금성군(錦城郡)으로 부르며 무주(武州: 光州)의 관할로 두었고, 회진현(會津縣)·여황현(艅艎縣)·철야현(鐵冶縣) 등이 부속으로 영입되었다. 940년(고려 태조 23)에 나주로 지명이 바뀌었고, 983년(성종 2)에 나주목이 설치되었다. 995년(성종 14)에는 나주진해군절도사(羅州鎭海軍節度使)가 되었다. 1018년(현종 9) 다시 나주목으로 고쳐 5개의 속군(무안·담양·곡성·낙안·남평)과 11개의 속현(철야·반남·안노·복룡·원율·여황·창평·장산·회진·진원·화순)을 거느렸다. 1310년(충선왕 2)에 지주사(知州事)로 강등되었다가 1356년(공민왕 5)에 다시 목으로 승격하였다. 고려·조선시대를 통하여 주로 목(牧), 부(府)로서 전남지역 행정의 중심지를 이루었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나주부로서 나주군 등을 관할하였고, 1981년 나주읍과 영산포읍이 통합하여 금성시로 승격하여 나주군에서 분리되었고, 금성시는 1985년 나주시로 개칭되었다. 1995년 나주시와 나주군이 통합되어 나주시로 개편되었다.

 

2. 관향조(貫鄕祖) 박병묵(朴炳默)

시호(諡號)는 충무(忠武)은 고려(高麗)때에 평장사(平章事)를 지냈으나 선조(先祖)에 대() 하여는 알 수가 없다. 박병묵( 朴炳默)은 나주(羅州)에 오래 동안 살아온 선비집안이다.「밀성박씨 계통으로 44세 취생(就生)으로 통정공(通政公)이다.」 병묵의(炳默) 아들 덕영(德瑛)은 호군(護軍)으로 연성군(蓮城君)에 봉해졌다. 그로 인하여 나주(羅州)를 본관(本貫)으로 삼아 세계(世系)를 이어오고 있다.

 대표적 인물: 숙(璹)이 조선이 개국(開國)된 후 이조 판서(吏曹判書)에 올랐고 판관(判官)을 지낸 한성(漢成)과 무신(武臣)으로 유명했던 덕명(德命)이 뛰어났으며, 장사랑(將仕郞)에 오른 순영(淳英)은 의관(議官)을 역임한 순택(淳澤)과 함께 가문을 빛냈다. 유일하게 우리나라에서 11분의 충무공 시호를 받은 분중의 한분이다..

 
3. 분적종 및 분파

《姓氏의 고향》에서는 계대(繼代)가 확실치 않아 조선조에 나주목사(羅州牧使)를 지내고 좌의정에 추증된 박취생(朴就生)을 중시조로 하여 계대(繼代)를 이어온 일파도 있다고 한다.

현재 남한에는 1010가구에 3.374명이 살고 있다. 집성촌:황해도 봉산군 문정면 용담리

 

4. 항열표

 

5. 라주박씨 계보